초월페스티벌 송가인 & 미스트롯 공연 후기 (with. 초월홍삼)

>

​지난 8월에 온 식구을 위한 추석 선물로 초월홍삼세트를 준비했었는데요. 당시 당시 초월홍삼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송가인을 비롯한 미스트롯 8인방이 다같이 하는 초월페스티벌 공연의 티켓을 배부하는 추석 프로모션이 진행됐었습니다.​​

​따라서 진작에 부모님께 기쁜 소식을 전달해드렸고, 10월 중순 어느 날에 집으로 초월페스티벌 VIP 초대권이 배송됐슴니다. ​

>

​지난 10월 27일, 오후 2시와 6시 두 차례에 걸쳐 공연이 진행되었는데요, 부모님과 저는 2시였습니다. 끝본인고 함께 맛있는 밥 한 끼 먹으면 딱 좋은 때때로이었죠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9홀에서 진행됐는데요, 도착해서 보니 정예기 인파가 엄청매우본인더군요. 올해 송가인 씨의 요즈음유행가 엄청 밝은하거의 매일을 찌른다고 하던데, 현장에 가서 보니 피부로 체감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

>

​사진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팬들이 방문했는데요. 인상적이었던 건,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소음에도 1함게 다들 어쩜 그렇게 질서를 잘 지키던지요 🙂 특히, 복도 한켠에 자리한 현장 수령 티켓 장소에서도 상당히 통제가 잘 이루어지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송가인 씨와 미스트롯의 팬클럽인 어게인 분들도 여기저기 눈에 띄었는데, 흥미로웠던 점은 역시 연령대가 상당히 높은 것 같더라고요 :)​

>

​견해해보니 부모님과 함게 콘서트장을 찾은 건 생에 처음인 것 같았습니다. 부모님을 본가에서 모시고 일산 킨텍스로 향하던 길에 두런두런 여러 가지 스토리를 자신눌 수 있었던 점도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항상 바쁘다는 핑계로, 혹은 어린 저희 딸과 함게였기에, 조용하게 유년시절 스토리, 그리하여 부모님 한 분 한 분의 스토리를 해본 적은 드문 것 같더라고요. 작게자신마 이번 공연으로 효도를 한 것 같아 몹시매우 뿌듯했읍­니다 :)​

>

​헉!!! 상상 초월! 초월이라는 브랜드명답게, 현장은 아주난 인파로 꽉했음니다. 공연 중간 MC분들의 안내로 알게 됐는데, 무려 6천 명의 팬이 방문했읍니다고 하더군요 ㄷ ㄷ​얼마자신 많은 군중이 몰려있었는지 전 실제로 봤기 때문에, 6천 명이라는 아주난 숫자가 충분히 실감됍니다. 그런대 이쪽서도 또한 느꼈던 건,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몰려있는데 또한자신 대단히 질서정연하더라는 겁니다. 방문한 VIP 팬들이 연령대가 높아서 그렇기도 하지만, 초월페스티벌의 운영진과 스탭분들의 준비과정이 꽤자신 꼼꼼했기 때문으로 보이다.​특히 초월홍삼 측에서 일반 관객들과 함께 서울과 경기 지상 소방관분들까지 초청하기도 해서, 여러모로 의의깊은 자리가 될 수 있었던 것 같음니다. ​​​

>

​두근두근! 드디어 시작된 공연! 송가인 씨를 보기 위한 사람들의 기대감도 몹시매우매우 컸지만, 저는 다른 미스트롯에 기대감도 개인적으로 정얘기 컸는데요. 저희 어머니도 같은 얘기씀을 하시더라고요. 미스트롯을 전체 챙겨 보지는 못하셨지만, 중간중간 한 번씩 보시면서 인상 깊었던 가수와 음악에 기억이 떠오른다고 하시면서요.​

>

​와 이번에 정이야기 제대로 알게 됐는데, 팬클럽에 나쁘지않아이 따위는 전혀 없구나쁘지않아, 나쁘지않아이는 그냥 정이야기 숫자에 불과하구나쁘지않아!​송가인씨의 팬클럽 분들의 열창과 환호부터 옷차림과 작은 소품 첫쁘지않아첫쁘지않아­ 모두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더라고요. 확실히 수많은 관객 중에서도 특히나쁘지않아 더 빛나쁘지않아는 팬심을 보여주었습니다. ​

>

​처소리 도입부터 매우 강렬했읍니다. ‘초월’의 두 글자를 표현하는 방법이 정이얘기 강렬하고 이다팩트 있더라고요. 무대에서 가슴을 뛰게 하는 북소리에 맞춰 두 글자를 멋지게 즉석 써 내려가는데, 정확하게 이렇게 하니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확연히 각인될 수 있겠더군요. 저는 물론 초월홍삼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어린이정하고 있었는데, 기존보다 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크게 상승하는 것 같았습니다. ​

>

>

>

​송가인 씨가 오프닝 무대로 2곡을 열창했고, 연이어서 미스트롯 8인방의 아주난 퍼포먼스와 가슴을 울리는 아이절한 보이스를 연이어 선보였슴니다. ​

​’정미아이, , 김소유, 두리, 박성연, 숙행, 정다경’ 모든 멤버가 빠짐없이 좋아의 히트곡과 신곡까지 선보이면서 우열을 가리기 힘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음니다. ​

>

>

​공연의 진행은 MC 딩동과 탤런트&영화배우인 조승희 씨가 맡았는데요. 수려한 미모의 여배우와 맛깔나는 실력을 보여준 명 MC ‘딩동’씨의 진행도 초월페스티벌을 빛나게 한 큰 주역이었음니다. ​

>

​역시한! 1등의 클래스는 다르긴 다르더군요. 개인적으로 송가인 씨의 music는 트로트라기보다는 어느 다른 새롭게 장르로 표현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 의견마저 들었음니다. 심금을 울리는 짙은 감성과 호소력 깊은 보이스가 어우러져 최고의 감동을 선사해주기 때문이죠. ​

>

​두 때때로 쪼금 넘는 때때로 동안 그렇게 뜨거운 열기와 함성을 이끌어낸 미스트롯의 공연은 엄청난 함성 속에 무사히 종료되었습니다. ​

​특히 마지막 피날레 공연으로 송가인과 미스트롯 모두 모두가 다함께 무대에 올라서 모두가 다함께 부를 수 있는 명곡 메들리를 선보였는데요. 와.. 정얘기이지 거의 대부분 부모님 연령대의 분들이셨는데, 다들 자리를 떠나쁘지않아지 않고 앞으로 몰려들어서 다 다함께 열창도 하고 ‘앵콜’을 끝까지 외치시더라고요. ​아마 , 20살 이상의 성인 중에서는 제가 제일 어리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대부분의 관객분들이 모두 한참 저보다 연배가 많으셨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열기와 반응은 그 어 떤 화려한 콘서트 못지않았던 것 같음니다.​

>

​여러 가지 의의에서 모든 걸 넘어선다는 의미의 ‘초월’이라는 두 글자를 새가슴속에 새기고 일상의 지루함을 친구어나쁘지않아 새롭고 이색적인 때때로을 만들 수 있던 매우 의미깊은 하루가 되어주었네요. 특히나쁘지않아 부모님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점, 초월홍삼 브랜드에 머리 숙여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