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하증상 원인 비교 갑상선 기능 항진증 vs

 

갑상선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고 할 때, 대표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은 갑상선 기능 항진증과 갑상선 기능 저하증입니다. 언뜻 보면 비슷해 보이는 병명 때문에 그 원인과 증상이 비슷할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실은 상당한 차이가 있고 치료 방법도 다릅니다. 현재 느끼고 있는 이상 증세가 어느 쪽에 해당하는지 알아보고 적절한 검진과 치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글쓰기이기를 바랍니다.

[갑상선 일]목 앞 23지점에 위치한 기관인 갑상선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은 신체의 다양한 대사속도 조절과 체온조절에 작용하는데, 따라서 호르몬 분비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으면 통제할 수 없는 이상 징후가 신체 곳곳에 나타납니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이상증이 압도적으로 많고(5배 이상), 추운 계절에는 위험성이 커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구분갑상선기능항진증상갑 상선 기능 저하증 증상원인 갑상선 호르몬 증가 갑상선 호르몬 감소 – 갑상선 자체의 이상 (병적인 원인) – 복용약의 영향 – 호르몬의 이상 – 임신이나 생리 등의 변화 등의 영향 증상 – 더위를 느끼고 – 땀이 난다 – 식욕이 증가 – 체중이 줄어든다 (대사량 증가) – 맥박이 증가 – 대변의 횟수 증가 및 설사 – 손발의 떨림 – 신경과민 예민 – 피부 건조증 각각 상세한 내용을 설명하면, 이하와 같습니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의 원인은 글레이브스병, 갑상선암, 요오드 과다 등이 있으며 그 외 필요 이상의 자극을 주어 호르몬 분비량이 증가하며 다양한 변화가 나타납니다.대표적인 갑상선 기능 항진증 증상으로는 식욕은 증가하지만 먹는 양이 많아도 금방 살이 빠지고 더위를 필요 이상으로 느끼며, 더위를 느끼고 땀을 많이 배출, 분노가 많아질 수 있습니다.또한 목 부위를 촉진했을 때 평소보다 더 잘 커지고 심장이 빨리 뛰는 부정맥 증상과 함께 흰 눈동자가 평소보다 더 많이 노출되어 보이는 모습, 얼굴이 자주 붉어지고 설사, 무월경, 불면, 불안증의 증상도 동반됩니다.

반대로 갑상선 기능 저하증 원인의 경우 하시모토 갑상선염에 의해 발생하는 빈도가 높다고 알려져 있으며 뇌하수체의 수술, 치료 등 기타 원인에 의해 호르몬 수치가 낮아져 나타납니다.갑상선 기능 저하증 증상으로는 식욕이 떨어지고 식사량은 줄어도 체중은 대사량이 낮아지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있으며, 추위가 심해지고 피부가 심하게 건조해진다 등이 해당됩니다.(모발포함) 또한 말이 느리거나 기억력이 낮아지며 심장, 맥박 모두 평소보다 느려지는 것 외에도 만성적 피로감이나 원활하지 못한 배변, 생리량이 증가하거나 월경과다증 증상, 목이 잠기는 등의 변화가 있습니다.

[치료는 어떻게 진행될지]

항진증의 경우 대개 약물치료를 하여 호르몬의 비정상적인 생산을 막고 정상적인 신체기능, 균형을 회복시키는 데 목표를 두지만 병적 원인이 있는 경우 질병적 치료를 우선시하며 치료가 끝나더라도 재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간은 1년에서 1년 6개월 정도 걸린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저하증은 호르몬 보충 개념의 치료를 수행하고 정상적인 기능 회복을 위해 하루에 한 번 이상 호르몬제 섭취 또는 투약을 시행합니다. 적정 투여량은 혈액검사로 결정되며 대부분 장기적인 치료 또는 평생 관리해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초기에 발견해서 빨리 케어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질환이므로 평소 자신의 건강상태를 꼼꼼히 살피시고 혹시 해당하는 부분, 의문점이 있으시면 미루지 마시고 정확하게 건강검진을 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