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보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

갑상선암보험 압도적인 경쟁력!!

>

​​​트렌디한 컨설팅’보험기자’ 이주형팀장입니다.​​​시장을 선도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한국은 특정 공기업을 제외하고는 독점체제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니까요. ​​​그자신마 SKT, LG, KT같은 통신사의 과점을 제외하고는 모든 시장이 경쟁구도로 이뤄져 있읍니다. ​​​이런 상황에서 성공하려면 2가지 방법을 취해야 하죠. 진입장벽이 정얘기 높은 영역에 뛰어들어서 자리를 잡던가, 아니면 압도적인 자본으로 가격경쟁에서 승리하던가.​​​후자의 경우 할 수 있는 기업들이 한정되어 있겠죠. 큰기업만 할 수 있는 전략이니까요. 고로 수많은 기업들이 새롭게더­럽다 시도로 혁신적인 길을 개척하려 합니다.​​​△배타적 사용권 △특허 △한시적 판매를 통해 확실한 경쟁력을 보이는 거죠.​​​

​​ 갑. 상. 샘이라고도 부르는 목 쪽의 내분비선인데요, 여기에 발생하는 악성신생물을 ‘갑. 상. 샘. 암’이라 부릅니다. ​​​남성에겐 자주 발병되는 부위가 아니지만 여성에겐 발병률 1~2위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수가 높아요. 그리하여 현재 판매되는 대부분의 보험에선 갑상샘 부위를 따로 분류합니다.​​​위, 대장, 간 등을 보장하는 일반악성신생물 진단비가 5,000만원이라면 갑. 상. 샘은 대동소이로 분류해 1,000만원. 많아도 2,000만원 정도만 지급하거든요.​​​여성들에겐 꼭 필요한 보장이지만 그만큼 높은 한도로 가입이 어려운 상품이 ​갑상선암보험이에요. ​

​앞서 이 플랜을 주금시라고 말씀드린 이유는 명확합니다. 현시점 대부분의 회사가 1,000~2,000정도의 한도를 고어느는 중인데, 최대 5,000까지 갑상샘을 보장하는 플랜이 출시됐거든요.​​​배타적 사용권이본인 특통과 아닌 한시적 판매라고 예상됩니다. 그렇다면 기회를 잡아야죠. 물론 장단점은 존재하며 내 상황에 걸맞지 않을 수도 있어요.​​​따라서 보험기자의 팩트를 주시해야 하는 거예요. 항상그랬듯 확실한 이유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거든요.​​​

​​■변화의 기점 2007년​​​과거에는 악성신생물 자체에 대한 리스크는 있었지만, 부위에 대한 구분을 두지 않았어요. 요즘보다 의학 발전이 낮았고 치료방법도 부작용이 너무 컸으니까요.​​​발병 부위에 상관없이 위험률은 높을 수밖에 없었던 시절입니다. 그러므로 2007년도 4월 이전 보험만 하더라도 갑상샘도 일반 악성신생물으로 들어가 있었어요.​​

>

​​​2004년도에 생명사 상품을 가입하신 공무원 여성분인데요. 소액암이 악성신생물이 피부, 경계성종양, 상피내만 들어가 있으셔서 걱정돼 갑상선암보험을 문의하셨어요.​​​증권과 약관을 보더라도 본인와있지 않습니다. 당연히 소액으로 분류될 리가 없죠. 이때는 갑상선이 일반으로 들어가 있으니까요.​​​이래서 과거 상품이 강점이라 스토리하는 것임. ​​​이율이 높아 효율이 좋은 것도 있지만, 최근처럼 어느 부위에 손해율을 따지기 어려우니 다 통합해서 지급했거든요. 소비자 입장에서 혜택이 컸던 시절임.​​​

​​​■유일한 길 S사​​​​2007년 4월에 판매된 상품들을 제외하고 현재 유일하게 갑. 상. 선 5,000이 가능한 회사는 S사임니다.

>

​​​주계약은​​ 경계성종양, 제자리 악성신생물을 제외한 모든 부위. ​​​특약은 선택할 수 있지만 필수는 아니며 원할것입니다면 올페이특약을 넣어 진단확정 시 납입했던 + 납입예정인 보험료를 돌려받을 수도 있어요.​​

​​

>

​​​비갱신이었다면 어떤 중견기업들보다 주목을 받았겠죠. 하지만 중견기업 입장에서도 손해율 감당이 어려워지는 게 팩트죠. 갱신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 봅니다.​​​35세 여성분들을 기준으로 주계약 5,000万이 처소음엔 42,000원 정도이다. 하지만 1회 갱신하는 순간부터(65세) 8만원 대로 2배 정도의 증가를 보이죠.​​​이후엔 어쩔 수 없이 해지하는 방법밖에는 없습니다. 납입할 여력이 있다면 문재는 없지만, 60대는 고정수입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시점이니까요. 쉽지는 않겠죠.​​​따라서 이 상품이 메인이 될 수는 없어요. 한도가 낮더라도 비갱신이 어 떤 정도 있어줘야 해요. ​​

​​​■확신이 그다음긴 증거​​​그럼에도 이주형팀장이 S사를 권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단순히 비갱신 대비 저렴하기 때문이 아니죠. 확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

​​​그래프로 보더라도 확실히 눈에 띕니다. 여성의 경우 남성과 확연히 다름이 느껴지죠. 통계를 봤을 때 10대부터 발병을 보이니까요.​​​10만 명당 발발률이 100명을 돌파하는 (가장 높은)가 35세부터 65세입니다니다. 65세 이후에도 어느 정도 위 험도는 남아있지만 급격히 낮아지는 모습도 보여요.​​​남성의 경우 60세 이후부터 전부적인 발병률이 상승하는 그래프입니다에 반해 호르몬체계가 다른 여성​은 그래프의 전부적인 모양새가 다릅니다.​​​고로 남성은 100세를 감안한 비갱신이 우선시 되어야 할것이다. ​​​반면에 여성의 경우 갱신의 역할도 마찬가지로 중요해요. 가져갈 상품은 아니지만 고 위 험 시기에 저렴한 비용으로 위 험을 준비할 수 있으니 스토리­이죠.​​

>

​​​갱신형은 특정 기오랜만에 보장하고 납입금의 대부분이 소멸되는 특징이 있음니다. ​​​지출이라고 소견하시는 분들께는 크게 와닿지 않는 구조일 수도 있어요. 따라서 S사 상품에 들어가있는 페이백특약이 더 눈에 띄었음니다.​​​그럭저럭 납입면제라는 기능과 비교할 수 있는데요. 앞으로 납입할 비용을 면제시켜주지 않음니다. 요즘까지 내가 낸+ 내야 할 금액을 모두 돌려주는 거죠. ​​​만약에 월 납입액 5만원씩 15년을 납부했으면 대략 900만원 정도가 쌓인 그런대, 암이 확진된 경우 진단비와 납입한 금액 900만원 + 납부 해야할 900만원 모두 돌려받아요.​​​물론 이 기능을 기대하고 가입하는 건 잘못된겁니다. ​​​하지만 보험이란 게 다 그렇지않나요?. 아픈 일이 없으면 좋겠지만 만약 생긴다면 나한테 가장 큰 힘을 줄 수 있는 상품이 필요한거죠.​​​

​​​S사의 갑상선암보험은 갱신이라는 아쉬움이 남아있슴니다. ​​​하지만 ㉠여성의 악성신생물 발병 시기가 35~65세가 가장 높다는 점.​​㉡S사의 경우 30년 갱신이 있어 그 사이에는 금액 변동이 없는다는 점.​​㉢페이백특약으로 납입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봤을 때 이주형팀장은 단점보단 장점이 많은 상품이라 판단했슴니다.​​​과거엔 그 누구에게본인 똑함께 지급했던 보장인데, 요즘은 대동­소이암 한도가 1,000만원. 높아도 2,000만원이니까요. 5,000万 한도의 장점이 있으면 갱신이라는 단점도 있을 수밖에 없죠.​​​그런 특징 속에서 전문가는 풀이법을 찾아냅니다. 단점을 혜택으로 만들어내느 확실한 물증와 경험 이리하여 방법가 있거든요.​​​갑상선 보장의 느낌, 혹은 궁금증이 있으시다면 주저 이얘기고 제보 주세요.​

>

​​​​​​​​​​